홍보

국민통합과 평화, 인권신장에 기여

보도자료

2021년 일제 강제동원 온라인 학술대회 - 아시아태평양전쟁기 군수회사 조선인 강제동원 실태 -
  • 등록일
    2021-08-03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72
  • □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사장 김용덕)은 2021년 일제 강제동원 학술대회 「아시아태평양전쟁기 군수회사 조선인 강제동원 실태」를 8월 6일(금) 13:00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 올해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상향 조치된 상황에서 학술대회의 효과를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줌(Zoom)과 유튜브(Youtube)를 통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학술대회를 진행한다.
    * [Youtube 생중계URL] https://www.youtube.com/watch?v=9vk4Fb9dvtQ

    ○ 이번 학술대회는‘아시아태평양전쟁기 군수회사 조선인 강제동원 실태’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특히 강제동원의 진상과 그 책임을 밝히고자 한다.

    □ 이번 온라인 학술대회에서는 각각 네 개의‘주제발표’와 ‘지정토론’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 ▲조선에서의 군수회사법 시행배경 및 특징 ▲군수회사법 제정 전후 조선인 강제동원 변화양상 ▲일본지역 군수공장 실태를 명부로 살펴보고 ▲강제동원 소송의 최근 현황과 이에 대한 사회적 반응 등 최근 이슈가 되는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 먼저 ▲군수회사법 시행 전후 조선인 강제동원의 변화양상과 조선에 대한 징용의 전면화 ▲미성년자·여성노동력 동원범주의 확대, 그리고‘징용’을 명시한 군수회사법에 따라 일본계 재벌의 조선인 동원에 일본정부와 기업은 그 책임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음을 살펴본다.

    ○ 특히 아시아태평양전쟁기 대표적인 군수회사이자 일본근대산업유산 중 하나인 일본제철 야하타 제철소의 조선인·중국인·연합군 포로 강제동원을 명부를 통해 살펴보고 ▲강제동원 피해자와 일본 기업 간의 최근 소송현황과 한·일간 반응에 대해 활발한 토론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 김용덕 재단 이사장은

    ○“아시아태평양전쟁기 군수공장으로 강제동원된 조선인들의 실태를 통해 과거 총동원 체제 아래 행해졌던 모든 정책과 그 수행과정의 문제들이 국가와 기업책임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 일본정부와 기업이 조선인 강제동원에 대해 모호하게 은폐하려 했던 것을 일본정부·기업 모두 명백한 동원의 주체임을 확실히 하고 강제동원은 지나간 역사가 아니라 현재의 문제”라고 말했다.
  • 첨부파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