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소개

국민통합과 평화, 인권신장에 기여

인사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장 김용덕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을 방문해 주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지원재단은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37조에 근거하여 설립된 공익법인입니다.

우리 국민의 상당수가 강제동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분들이야말로 가장 처절한 피해자들입니다. 조국의 광복을 위해 희생하신 독립운동가들과는 달리, 자랑스럽게 내세우지도 못하고 그늘 속에서 아픔을 달래 오신 분들입니다. 그러나 오늘의 우리는 이 모든 분들의 음양의 희생 위에서 살고 있습니다. 어두움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더구나 가해자인 일본정부의 책임회피와 역사왜곡으로 과거사 문제는 해결되지 못한 채 산 증인들이 숨져가는 안타까운 현실에 처해 있습니다. 정부는 위로금 지급 등 지원사업을 실시했으나 미흡한 수준이었던 점을 감안해 지난 2014년 6월 강제동원 유족과 피해자들을 추가 지원하기 위한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을 출범시켰습니다. 유족단체들은 화합과 협력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유족지원사업을 펼쳐 나아가는데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바랍니다. 

불행한 과거의 희생을 차원 높게 승화시키는 노력도 기울이겠습니다. 숨겨져있는 피해의 진상을 밝히고 학술적으로 연구하며 그것이 국제적으로 공유하고 연대할 수 있는 단계로 높이는데 힘쓰려고 합니다. 지난해에는 임직원이 혼연일체가 되어 유족의 숙원사업인 위패관을 부산 역사관에 설치하였습니다. 올해에는 재단법 제정 기틀확보에도 박차를 가하려고 합니다. 또한 희생자 생존 배우자 의료비 지원 등 유족지원사업을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지원 재단법 제정 등 우리 앞에 산적해 있는 현안들은 우리 재단의 노력만으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는 어렵습니다. 국민 여러분과 유족, 피해자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우리 재단과 유족이 하나가 되어 암울했던 과거를 직시하고 아픔을 치유해 나갈 때 평화와 안녕도 함께 할 것입니다.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장 김용덕

TOP